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영상] "네가 왜 거기서?" 여친 만나러 나섰다가 '견(犬)사일생' 10-20 17:02

(서울=연합뉴스) 최근 태국 중부 앙통지역의 한 작은 마을에서 콘크리트 벽과 기둥 사이에 머리가 끼어 옴짝달싹 못하는 개가 구조돼 화제입니다.

벽과 기둥에 낀 머리를 앞으로 내밀고 숨을 헐떡이는 개를 본 한 마을 주민이 구조대원에게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이 개는 주인이 없는 떠돌이 개로, 마을에 있는 암컷을 만나러 가는 길에 이런 사고를 당했다고 하는데요.

구조대원들은 더위에 지친 개에게 물을 뿌려주고 기계를 가져와 공간을 확보하는 등 구조에 애를 먹었습니다. 다행히 40여분 동안의 작업 끝에 마침내 개를 구할 수 있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박혜진·서정인>

<영상 : 로이터>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