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영상] 트럼프 "파우치는 재앙"…영화 '대부' 대사로 받아친 파우치 10-20 11:56

(서울=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미국 최고의 감염병 전문가로 통하는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이 '재앙'이라며 독설과 조롱을 퍼부었습니다.

백악관 코로나19 태스크포스 팀원인 파우치 소장은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위험성을 경시하는 듯한 트럼프 대통령의 면전에서 쓴소리하는 것도 불사해 '돌직구'로도 불리며 상당한 대중적 신뢰를 얻었다는 평가를 받는데요.

AP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캠프 참모들과 전화 회의에서 "사람들은 파우치와 이 모든 멍청이들의 얘기를 듣는데 진절머리를 낸다"고 말했습니다.

파우치 소장은 이날 라디오방송과 인터뷰에서 이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언급하고 싶지 않다"고 일축했습니다.

그는 "국민의 건강과 복지만이 관심사로 나는 내 일을 하고 국민을 돌보길 원한다"면서 "다른 일과 관련해선 영화 대부의 대사처럼 '사적인 감정은 없고 순전히 비즈니스일 뿐'(nothing personal, strictly business)이라고 말하고 싶다"고 답했습니다.

<제작 : 박혜진·이혜림>

<영상 : 로이터>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