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영상] 버럭했다가 폭풍 칭찬? "당시 지검장은 누구" 이성윤 답변은 10-19 17:47

(서울=연합뉴스) 19일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고검과 산하 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라임·옵티머스 사태에 대한 검찰의 부실 수사 의혹 등을 놓고 여야가 격돌했습니다.

국민의힘 유상범 의원은 여권 관계자들과 같은 이름이 적힌 옵티머스 펀드 투자자 명단을 공개했는데요.

유 의원이 공개한 명단에는 김영호 김경협 김진표 김수현 박수현 이호철 진영 등의 이름이 포함됐습니다. 거론된 일부 인사들은 단순히 동명이인이라며 유감을 표시했습니다.

열린민주당 김진애 의원은 라임자산운용 사태의 '몸통'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주장한 술접대 검사 3명이 송삼현 전 서울남부지검장과 윤갑근 전 대구고검장, 현 수사팀의 이성범 검사라고 주장했습니다.

당사자들은 황당하다는 입장을 냈습니다. 김 전 회장 측 관계자도 "김 전 회장이 지목한 검사 중에 윤갑근·이성범은 없다"고 확인했습니다.

이날 국감에 출석한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도 관심을 모았는데요.

"(옵티머스 사태 첫 수사 당시) 중앙지검장이 누구였냐"는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의 질문에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은 "저는 아니다"라고 대답했습니다. 이에 박 의원은 "윤석열 검찰총장"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는데요.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황윤정·전석우>

<영상 : 연합뉴스TV>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