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한반도 키워드] 김정은의 반성화법 10-19 10:02


당 창건 75주년 열병식에서 눈물을 보이며 낮은 자세를 보였던 김정은 국무위원장.

이후 민생 행보를 이어가며 '반성화법'을 또 구사해 주목받고 있습니다.

오늘의 한반도 키워드, <김정은의 반성화법>입니다.

14일 북한 매체 보도에 따르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태풍 '마이삭'으로 큰 피해를 본 함경남도 검덕지구를 시찰했습니다.

검덕지구는 북한의 대표적인 연과 아연 생산지로 지난 태풍 이후 주택 2천300여 세대를 새로 건설 중인데요.

현장에서 김 위원장은 "인민의 실상을 제대로 알지 못했다"고 자책하며 안타까움을 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조선중앙TV> "너무나 기막힌 환경과 살림집에서 고생하고 있는 인민들의 실상을 제대로 알지도 못하였다고, 이번에 저런 집들도 다 헐어버리고 새로 지어주지 못하는 것이 속에서 내려가지 않는다고 말씀하시었습니다."

당 창건 75주년 열병식에서 구사했던 '반성화법'이 또 등장한 겁니다.

열병식 연설 당시 북한 최고지도자로서는 이례적으로 눈물을 보인 김 위원장은 '면목 없다' '노력과 정성이 부족하다' 같은 표현으로 인민들의 마음을 달랬습니다.

<김정은 / 북한 국무위원장> "우리 인민의 너무도 크나큰 믿음을 받아안기만 하면서 언제나 제대로 한번 보답이 따르지 못해 정말 면목이 없습니다. 이 나라를 이끄는 중책을 지니고 있지만 아직 노력과 정성이 부족하여 우리 인민들이 생활상 어려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런 '반성화법'은 대북제재 장기화와 코로나19, 수해까지 삼중고를 겪는 가운데 민심을 관리하기 위한 고육지책이라는 분석입니다.

김 위원장은 최근 발생한 수해와 코로나19에도 유달리 발빠르게 대응하는 모습인데요.

수해 지역을 찾을 때 직접 운전대를 잡는가 하면 반소매 내의만 걸친 채 현장을 누비는 등 직접 동분서주하며 민생을 챙기고 있습니다.

김 위원장은 '최고 존엄'인 최고지도자를 '무오류 존재'로 신성화했던 선대와 달리 잘못에 몸을 낮춰 사과하고 반성하는, 북한으로서는 파격적인 행보를 보여왔습니다.

지난 2017년에는 신년사에서도 반성하는 발언을 한 바 있는데요.

<김정은 / 북한 국무위원장 (2017년 신년사)> "늘 마음뿐이었고 능력이 따라서지 못하는 안타까움과 자책 속에 지난 한 해를 보냈는데, 올해에는 더욱 분발하고 전심전력하여…"

또 지난 2014년엔 평양에서 아파트 붕괴로 대형 인명 사고가 발생하자 시공 책임자가 유가족에게 직접 사과하고, 이를 노동신문에 전격 공개한 적이 있습니다.

김 위원장의 지시가 아니고서는 해당 조치가 불가능하다는 점에서 반성을 통한 '애민 지도자' 이미지가 부각됐다는 평가가 나왔습니다.

김 위원장은 최근 서해 해상에서 벌어진 남측 공무원 피살 사건에 대해 하루 만에 전격 사과하면서 특유의 '반성화법'을 다시 한번 드러냈습니다.

<서훈 /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남녘 동포들에게 도움은 커녕 우리측 수역에서 뜻밖의 불미스런 일 발생해 문재인 대통령과 남녘 동포들에게 커다란 실망감을 더해 준 데 대해 미안하게 생각한다는…"

김일성 주석이나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잘못을 인정하는데 매우 인색했다는 평가가 나오는 만큼 김정은 위원장의 반성화법은 더욱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치부를 드러내는 데 크게 주저하지 않으면서도 '인정할 건 인정하자'는 김 위원장의 통치 스타일입니다.

김위원장이 앞으로는 또 어떤 행보를 보일지 주목됩니다.

한반도 키워드, 오늘은 <김정은의 반성화법>이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