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공수처 1호 수사로" vs "특검 뭉개면 장외로" 10-19 07:28


[앵커]

라임·옵티머스 사건을 둘러싼 여야 공방이 전면전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라임 사건의 핵심인물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 입장문을 기점으로 공세로 전환한 더불어민주당은 이 사건을 공수처 1호 사건으로 수사하자며 압박에 나섰고, 국민의힘은 여당이 특검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장외투쟁에 나설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방현덕 기자입니다.

[기자]

김봉현 전 회장의 옥중 입장문엔 여권에 대한 표적 수사 주장이 담겼습니다.

검찰이 변호인을 통해 '청와대 강기정 전 수석 등에 대한 수사에 협조하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보고해 보석을 시켜주겠다'고 회유했다는 겁니다.

민주당은 이를 검찰의 정치 개입, 수사 공작 의혹으로 규정하고, 공수처 1호 사건으로 삼아 실체를 규명하자며 야권에 공수처장 인선 협조를 압박했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과 현직 검사, 정치인 등이 줄줄이 거론되고 검찰의 내식구 감싸기 의혹도 있는만큼 공수처 수사가 필요하다는 겁니다.

옵티머스펀드에 1억원을 투자해 논란이 된 김경협 의원은 주호영 원내대표에게 특검을 하되 서로 의원직을 걸자고 역공을 펴기도 했습니다.

<김경협 / 더불어민주당 의원> "공수처 추천위원 야당 후보 추천부터 하고, 특검 결과에 대해 서로 의원직을 걸고 책임질 것을 제안합니다."

국민의힘은 김 전 회장의 옥중 입장문이 공개되자마자 여권이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는 등 권력과 범죄자의 유착 즉, '권범유착'이 의심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유의동 / 국민의힘 의원> "펀드사기 주역의 자필문건 하나에 감읍하며 180도 태세 전환하고 있습니다."

또 과반 의석을 가진 민주당이 국민의힘의 특검 요구를 계속해 깔아뭉갤 경우 장외투쟁에 나설 수 있다고 예고했습니다.

한편, 옥중 입장문에서 로비 대상으로 지목된 야당 정치인 A씨는 연합뉴스TV에 "그런 사실이 없고, 김 전 회장도 알지 못한다"며 의혹을 전면 부인했습니다.

연합뉴스TV 방현덕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