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추미애-윤석열 '라임 수사' 정면충돌…"수사 미진" vs "중상모략" 10-19 05:42


[앵커]

법무부가 '라임사태'와 관련해 검찰이 야권 로비 의혹에 대해 제대로 수사를 안했다면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겨냥했습니다.

수사팀 교체 가능성까지 시사했는데요.

대검찰청은 "중상모략"이라며 정면 반박했습니다.

김민혜 기자입니다.

[기자]

'라임 사태' 주범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로비 의혹 수사를 둘러싸고 법무부와 대검이 충돌했습니다.

법무부는 지난 16일부터 사흘 간 김 전 회장을 직접 감찰조사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전 회장이 '옥중 입장문'를 통해 현직 검사 3명 등에게 술접대를 했고, 야권 인사에게도 로비를 했다고 폭로한데 따른 겁니다.

법무부는 "김 전 회장이 검찰에 관련 의혹을 진술했는데도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윤석열 검찰총장의 수사 지휘를 강하게 문제 삼았습니다.

"야권 정치인과 검사 비위에 대해 보고받고도 여권 인사와 달리 철저히 수사하도록 지휘하지 않았다는 의혹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별도로 수사 주체와 방식을 검토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실상 윤 총장을 배제한 별도 수사팀을 꾸릴 가능성을 시사한 셈입니다.

대검찰청은 법무부 주장을 정면 반박했습니다.

"전혀 사실에 근거하지 않아 총장에 대한 중상모략과 다름 없다"며 "납득하기 어렵다" 밝혔습니다.

"철저한 수사를 수차 지시해 야권 정치인 의혹 수사가 진행 중"이라며 "'검사 비위 의혹'은 언론 보도로 처음 알아 즉시 수사를 지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윤 총장은 법무부가 먼저 감찰을 벌이면서 서울남부지검이 김 전 회장을 바로 조사하지 못하자 재차 수사 지시를 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법무부와 대검이 '라임 로비' 의혹 진상규명을 놓고 주도권 싸움을 벌이는 모양새.

한동안 봉합됐던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갈등이 다시 불거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옵니다.

연합뉴스TV 김민혜입니다. (makereal@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