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日스가 과거사 쟁점화…또 부침 겪는 한중일 정상회의 10-18 18:41

[뉴스리뷰]

[앵커]


'아베 계승'을 내건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과거사 문제를 연일 쟁점화하면서 한중일 정상회의 무산 가능성도 커지고 있습니다.

이 회의는 동북아 3국의 최고위 협의체로서 의미를 지니는데요.

민감한 외교 갈등이 불거질 때마다 부침을 겪는 모습입니다.

서혜림 기자입니다.


[기자]


1999년 아세안+3회의를 계기로 처음 열린 뒤, 2008년 정식 출범한 한중일 정상회의.


매년 개최가 원칙인데, 이번엔 한국에서 열릴 차례입니다.

하지만 '복병'을 만났습니다.


스가 총리가 과거사 문제를 들고나온 겁니다.


징용기업 압류자산 현금화 문제를 방한과 연계한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지난 17일, 야스쿠니 신사 가을제사에 공물을 봉납했습니다.

올해 회의가 무산될 수 있다는 전망에 무게가 실리는 이유입니다.

실제, 과거에도 한중일을 둘러싼 외교갈등으로 정상들의 만남이 불발된 적이 있습니다

첫 위기는 2012년이었습니다.


일본과 중국간 영토 분쟁이 촉발된 겁니다.


당시 일본 정부는 센카쿠, 중국명 댜오위다오의 섬 세 곳을 국유화했는데, 중국이 크게 반발했습니다.


또 아베 신조 내각 출범과 함께 한일관계 악화가 겹치며 회의는 3년 동안 멈췄습니다.

이후 2015년, 회의가 다시 열렸지만, 그 뒤 3년간 또 부침을 겪었습니다.


이번엔 한국의 사드 배치가 문제가 더해졌습니다.


중국 측은 당시 회담을 하려면 협력에 방해가 될 수 있는 문제를 먼저 해결해야 한다며, 사드 배치에 대한 불편한 심기를 내비쳤습니다.


또한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까지 겹치며, 회의는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뒤 2018년부터 재개됐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지난해 12월 24일)> "한중일 3국의 꿈은 같습니다. 우리가 조화를 이루며 협력할 때 지속 가능한 세계를 앞당길 수 있습니다."

정부는 갈등이 있더라도 만나서 풀어야 하며, 회의 개최를 위해 계속 노력한다는 입장입니다.

다만 코로나19 방역 문제까지 겹쳐 상황은 그리 녹록지 않습니다.


연합뉴스TV 서혜림입니다. (hrse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