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라임의혹' 野정치인 "정당한 수임…김봉현 몰라" 10-18 17:19


라임사건의 핵심 인물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수억 원을 지급했다고 지목한 당사자로 알려진 '야당 정치인' A씨가 관련 의혹을 모두 부인했습니다.


A씨는 연합뉴스TV와의 통화에서 "저는 라임으로부터 투자를 받은 한 회사의 법률자문을 했을 뿐, 이번 사건과는 무관하다"고 밝혔습니다.


A씨는 "김봉현이라는 사람과는 일면식도 없다"며 "저는 정당하게 수임했고, 세금 신고도 모두 했다"고 강조했습니다.


A씨는 국민의힘 원내지도부에도 자신의 이 같은 입장을 전달했으며, 자신에 대한 의혹이 확산할 경우 추가적인 대처를 하겠다고 전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