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대면예배 등 종교행사 속속 재개…방역수칙 '철저' 10-18 14:10


[앵커]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완화된 뒤 맞는 첫 주말입니다.

주요 종교시설에서도 예배 등 일부 대면 활동을 다시 시작했는데, 현장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정다예 기자.

[기자]


네, 여의도순복음교회에 나와 있습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1단계로 완화된 뒤 맞는 첫 주말인데요.

대면예배가 허용된 만큼, 이른 아침부터 신도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지금은 예배가 모두 끝났는데요.

3부로 나눠진 예배 시간이 다가올 때마다 입장 대기줄이 길게 늘어섰고, 예배를 마치고 나오는 행렬도 한동안 이어졌습니다.

예배당 입장 대기줄이 길게 늘어섰고, 예배를 이미 마치고 나오는 행렬도 이어집니다.

오늘 하루 2,000여명이 이곳 교회를 찾았는데요.

수용 가능인원 1만2,000명의 6분의 1 수준입니다.

신도들은 간만의 대면예배에, 오랜만에 만난 신도들과 인사를 나눴습니다.

직접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

<이연숙 / 서울 구로구> "말도 못하게 좋죠. 성도들은 교회 와서 예배를 드려야 되는데…한 달 만에 왔는데 너무 좋은 거예요. 정상으로 돌아왔으면 좋겠어요."

<김춘자 / 서울 관악구> "너무너무 좋습니다. 예배를 마음대로 드릴 수 없어서 갑갑하고 답답했는데 예배를 드릴 수 있어서 감사하고…"

절과 성당 역시 신자들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종로구 조계사의 경우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야외에도 별도 공간을 마련했고요.

불도들은 거리를 두고 앉은 채 기도를 드렸습니다.

중구 명동성당 역시 미사를 드리러 온 천주교 신자들로 북적였는데요.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고, 발열체크를 거쳐 실내 예배당으로 향했습니다.

[앵커]


종교시설에서 대면 활동을 재개해도 되는지 우려의 목소리도 적지 않은데요.

방역수칙은 잘 지켜지고 있습니까?

[기자]


네, 말씀하신 대로 일각에선 대면예배를 허용해도 되는지 우려의 목소리가 여전한데요.

이번 달만 해도 강북구 북서울꿈의교회 등 교회발 집단감염이 이어졌기 때문입니다.

교회는 어렵게 예배를 다시 연 만큼 방역에 총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마스크 착용이나 발열체크 등 기본 수칙을 지키고 있는지 꼼꼼히 확인하고 있고요.

수도권 교회의 경우 방역당국 지침에 따라 예배실 전체 좌석의 30%까지만 이용하고 있습니다.

사전에 예배 신청을 받는 예약제로 운영을 하는 곳도 있고요.

제가 나와 있는 순복음교회의 경우 22개의 예배당을 나눠서, 현장에 도착하는 신도들에게 순차적으로 안내하고 있습니다.

대면 예배만 허용한 것이지 소모임이나 교회 행사는 금지됐고, 다함께 식사를 하는 것도 안 됩니다.

방역당국은 이후 교계와 논의해 이용 가능 인원을 단계적으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여의도 순복음교회에서 연합뉴스TV 정다예입니다. (yey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