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윤석열 총장, '라임사건 검사 비위 의혹' 수사 지시 10-18 10:10


윤석열 검찰총장이 어제(17일) 라임자산운용 환매중단 사건과 관련한 검사 비리 의혹에 대한 수사를 지시했습니다.


대검찰청은 "검찰총장은 로비 의혹 전반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 남부지검에 '검사 비위 의혹' 부분을 신속하게 수사해 범죄 혐의 여부를 엄정하고 철저하게 규명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라임의 실질적 전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은 그제(16일) 전관 출신 변호사와 현직 검사 3명 등에 1,000만 원 상당의 술 접대와 금품제공 등 로비를 했다고 폭로한 바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