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굳이 호텔 숙식까지"…울산 화재피해 지원 논란 10-12 19:46


[앵커]

최근 울산시가 주상복합아파트 화재 이재민에게 호텔 숙식비를 지원한 것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등장했는데요.

울산시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며 해명했습니다.

정지훈 기자입니다.

[기자]


대형화재 피해가 난 울산 주상복합아파트입니다.

소방을 비롯한 관련 기관들이 합동 안전진단을 벌였습니다.

화재 원인과 안전진단 조사 결과가 나오기까진 시일이 더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 8일 발생한 화재로 보금자리를 잃은 주민들은 울산시가 제공한 숙소에서 생활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시가 지원한 임시주거시설이 호텔이란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일었습니다.

시는 99가구 주민 200여명에게 지역 6개 비즈니스호텔에서 묵을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습니다.

자연재해가 아닌 데다 보험도 들어 있는 사유지에 세금을 지원하는 것은 과하다"는 겁니다.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올라왔습니다.

이에 대해 울산시는 재해구호법에 따라 구호·생계 지원을 위한 주거비와 급식비를 지원하고 있다고 해명했습니다.

또 코로나19 상황 속 감염병 예방을 고려한 조치였다고 덧붙였습니다.

<송철호 / 울산시장(지난 10일)> "체육관이나 학교 등에서 지금 200명 가까운 분들이 어울려 지내는 상황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었다는 점을 말씀드립니다."

울산시는 "지금은 피해자 보호가 우선"이라며 사고 원인이 규명되는 대로 구상권 청구 등을 검토할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정지훈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