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개천절 소규모 차량집회…경찰, 방역방해 엄정대응

10-02 18:13

[뉴스리뷰]

[앵커]

개천절을 맞아 일부 보수단체가 차량을 이용한 소규모 집회와 1인 시위를 서울 곳곳에서 열겠다고 밝혔습니다.

법원은 특정 지역에 한해서만 조건부로 차량집회를 허가했는데요.

경찰은 허가받지 않은 집회에 대해선 강력 대응할 방침입니다.

보도에 박상률 기자입니다.

[기자]


개천절을 맞아 일부 보수단체는 소규모 차량 집회와 1인 차량 시위를 서울 곳곳에서 열겠다고 밝혔습니다.

마포에서 서초소방서, 사당에서 고속버스터미널 등 5개 구간에서 1인 차량 시위를 계획 중이고, 강동구 지역에서는 운전자 9명이 참가하는 집회를 신고했습니다.

법원은 대규모 도보집회와 200대 규모의 차량시위를 불허하면서도 '9대 규모 차량집회'는 예외적으로 허용했습니다.

대신 긴급한 상황이 아니면 하차하지 않고, 창문은 계속 닫고 있어야 한다는 등 9가지 조건을 달았습니다.

불법 차량집회에 대해 면허취소 등의 조치를 취하겠다고 경고해온 경찰은 사전에 허가받지 않은 그 어떤 형태의 집회에도 엄정 대응한다는 방침입니다.

서울시도 강경 대응을 예고한 상황.

<박유미 / 서울시 시민건강국장> "개천절 집회 개최시 현장 채증을 통해 불법집회 주죄자 및 참여자에 대해서도 고발조치와 더불어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손해배상청구도 병행할 계획입니다."

서울교통공사는 개천절 당일 대규모 불법집회 강행이 우려될 경우, 광화문 인근 지하철 역사 6곳에서 무정차 통과한다는 계획도 마련했고, 현장 상황에 따라선 버스노선을 임시 조정할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박상률입니다. (srpark@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