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신규 확진 63명, 이틀째 두자릿수…불안은 여전

10-02 15:19


[앵커]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어제 63명 발생했습니다.

추석 연휴 첫날인 그제부터 이틀째 두자릿수를 보이고 있는데요.

하지만 병원과 요양시설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지속되고 있어 불안은 여전합니다.

보도국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이진우 기자.

[기자]

네.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어제 하루 63명 새로 발생했습니다.

이로써 국내 누적 확진자는 현재까지 모두 2만3,952명에 달합니다.

추석 연휴 첫날인 그제 77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온 이후, 이틀째 두자릿수를 유지하고 있는데요.

신규 확진자 중 국내 감염은 모두 53명이고, 나머지 10명은 해외에서 유입된 사례입니다.

국내 감염자를 지역별로 살펴보면 경기가 19명으로 가장 많았고, 부산이 16명, 서울 9명입니다.

또 인천과 경북에서 4명씩 추가됐고, 충남에서 1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서울에서는 강남구 대우디오빌플러스와 관련해 지난달 30일 이후 1명이 추가 확진돼,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모두 55명입니다.

또 부산에서는 북구 그린코아목욕탕과 관련해, 누적 확진자가 모두 11명으로 늘었습니다.

특히 병원과 요양시설을 중심으로 하는 확산세가 두드러지는 모양새인데요.

경기 부천 차오름요양원과 관련해 지난달 23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3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모두 4명으로 늘었습니다.

또, 부산 금정구 평강의원 관련해 2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12명입니다.

한편, 완치돼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하루새 67명 늘어 모두 2만 1,733명이 됐습니다.

사망자는 하루새 1명 늘어 모두 416입니다.

방역당국은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비중이 18%로 줄긴 했지만, 추석을 계기로 확진자 수가 증폭될 가능성을 우려하며 긴장하고 있는데요.

이에 연휴가 끝날 때까지 외출을 자제하고 집에서 쉬면서 보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특히 내일 전국 곳곳에서 열리는 개천절 집회와 관련해서는 밀집행동과 구호제창,·공동식사 등은 피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또 연휴기간에도 선별진료소를 계속 운영하는 만큼 조금이라도 증상이 의심될 경우엔,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을 것을 강조했습니다
.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jinu@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