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서울역 방역강화…마스크 쓰고 한 칸씩 띄어앉기

10-01 16:06


[앵커]


추석 연휴를 맞아 고향을 오가는 분들의 모습 살펴보겠습니다.


이번 추석은 코로나19 탓에 예년과 분위기가 많이 다르다고 하는데요.

서울역으로 가보겠습니다.

이준흠 기자.

[기자]


네, 지난 추석 연휴에도 이곳에서 소식을 전해드렸는데, 그때와 비교하면 얼핏 봐도 귀성객 수가 절반 이상 줄었습니다.

대합실까지 북적이던 예년과 비교하면 차이가 확연합니다.

아무래도 코로나19 확산 사태가 발생한 후 상황이 좀처럼 나아지지 않으면서, 멀리 움직이기 부담스럽다고 느끼는 분들이 많기 때문일 텐데요.

그래도 얼굴에 마스크를 쓰고, 손에는 선물꾸러미 들고 바삐 움직이는 귀성객들의 모습이 한가위라는 걸 실감하게 합니다.

이들의 목소리 직접 들어보시죠.

<권나은·권고은 / 서울시 양천구> "외할머니는 연세가 조금 있으셔서 코로나긴 한데 자주 봬야 할 것 같아서 조심해서 얼른 다녀오려고요. 당일 치기로. 그래서 계속 집에서 있었어요. 가서도 계속 마스크 쓰고 있어야 할 것 같아요."

이처럼 서울역이 한산해졌다고 표를 구하기 쉬운 것은 아닙니다.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탑승객을 절반만 받기 때문인데요.

복도 쪽은 제외하고 창가 좌석만 앉을 수 있습니다.

가족끼리 함께 타도 한 칸 띄어앉는 '거리두기'는 필수입니다.

특히 '입석'이 사라진 만큼 현장에서 표 구하기가 사실상 불가능해졌으니까요.

코레일 인터넷 예매 사이트나 애플리케이션 등 온라인으로 예매를 해보시고, 표를 못 구했다면 다른 교통편을 알아보는 게 좋습니다.

또 열차 안에서는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해야 합니다.

마스크를 턱에 걸치거나 코가 노출된 상태로 착용하면 직원들이 제대로 써달라고 요청하고 있습니다.

열차 안에서는 음식을 먹을 수 없고, 대화도 꼭 필요한 경우에는 객실 밖 통로에서 하는게 좋습니다.

조금 불편한 것은 사실이지만, 이런 불편함이 코로나19 감염 우려로부터 가족을 지키는 일입니다.

방역 수칙 철저히 지키면서 안전한 귀성길 되시길 바랍니다.


지금까지 서울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humi@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