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김종인 "김정은 친서로 무마 시도…정권 무덤 파는 자해행위"

09-26 15:31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북한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살 사건에 대해 "패륜적인 무력 도발"이라며 "정부가 난데없이 '김정은 친서'를 들고 나와 무마 시도를 한다면 더 큰 공분을 자초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오늘(26일) 오전 긴급회의를 열고 정부가 북한의 전통문과 진정성 없는 면피성 사과로 이번 사태를 덮으려고 한다면 정권의 무덤을 스스로 파는 자해행위가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국제형사재판소 제소·유엔 안보리 회부를 통한 진상 규명과 북한에 대한 처벌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