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김태우 재판서 조국·백원우 증인 신청 기각

09-26 12:55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폭로한 혐의로 기소된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의 재판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에 대한 증인신청이 기각됐습니다.


수원지법은 "두 사람이 사실 관계를 파악하고 있을지에 대해 의문이 든다"며 김 전 수사관 측의 증인신청을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다만 박형철 전 반부패비서관은 "특감반 업무를 가장 실무적으로 알고 있는 사람이라고 판단된다"며 증인으로 채택했습니다.


재판부는 오는 11월 6일 박 전 비서관에 대한 신문을 마치고 변론을 종결하기로 잠정 결정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