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영상] 7개월전 실종된 '우한 실태 고발' 시민기자 천추스 살아 있다 09-25 16:13

(서울=연합뉴스) 중국 우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실태를 고발했다가 실종된 '시민 기자' 천추스 기억하시죠.

올해 2월 7일 그의 트위터 계정에 친구인 쉬샤오둥이 공유한 영상에서 모친이 아들의 실종 소식을 알리면서 그의 행방에 이목이 집중돼왔는데요.

천추스가 중국 정부에 의해 사실상 7개월째 구금 상태로 지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24일(현지시간) 영국 BBC 보도에 따르면 쉬샤오둥은 그가 중국 정부 기관의 감시 하에 안전한 장소에서 머물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쉬샤오둥은 "그는 아직 집에 돌아오지 않았지만 건강 상태는 양호하다"고 덧붙였습니다.

한 인권 변호사는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인터뷰에서 천추스가 칭다오에서 정부 기관의 감시를 받으면서 부모와 함께 머물고 있다는 주장을 내놨습니다.

중국 정부는 아직 천추스의 소재와 관련해 공식 발표를 하지 않고 있는 상황인데요.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박혜진·손수지>

<영상 : 연합뉴스TV·유튜브·트위터>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