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영상] 자녀 둘 둔 40대 가장이 월북? 소연평도 실종 공무원 미스터리 09-24 11:53

(서울=연합뉴스) 서해 최북단 소연평도 어업지도선에 타고 있다 실종된 공무원이 북측의 총격을 받고 숨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총격의 정확한 경위는 확인되지 않았으며, 북한은 이 공무원의 시신을 화장한 것으로 파악됐는데요.

당국은 이 공무원이 월북 의사를 갖고 있었다고 보고 있으나, 공무원의 가족들은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23일 복수의 정보당국 관계자에 따르면 해양수산부 소속 어업지도선 선원 A(47)씨는 지난 21일 어업지도선에서 업무를 수행하던 중 월북을 목적으로 해상에 표류하다 실종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당국은 A씨가 원거리에서 북측의 총격을 받고 숨졌고 북측은 시신을 수습해 화장한 것으로 잠정 확인했다고 관계자들은 전했습니다.

국방부도 24일 A씨가 북측에 피격된 뒤 화장됐다고 확인했습니다.

해양수산부 관계자는 A씨에 대해 "결혼을 해서 자녀 2명을 두고 있으며 평소 근태 등 특이사항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공무원의 가족은 "월북을 시도할만한 이유나 동기가 전혀 없다"고 말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황윤정·서정인>

<영상 : 연합뉴스TV>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