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영상] 마이크 켜진 줄 모르고…추미애 "저 사람 검사 안하길 잘했네" 09-22 11:44

(서울=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1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회가 선언된 뒤 마이크가 꺼지지 않은 상태에서 서욱 국방부 장관에게 야당 의원에 대한 불만을 토로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가 사과했습니다.

서 장관이 "많이 불편하시죠"라고 말을 건네자, 추 장관은 "어이가 없어요. 근데 저 사람은 검사 안 하고 국회의원 하길 참 잘했어요. 죄 없는 사람을 여럿 잡을 것 같아요"라고 웃으며 말했는데요.

회의가 재개되자 국민의힘 유상범 의원은 "'소설 쓰시네'라는 말 이후로 얼마나 많은 논란이 있었느냐"며 "질의한 국회의원이 마음에 안 든다고 이렇게 모욕적인 언어를 하느냐"고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김도읍 의원은 "저 개인적으로는 참으로 모욕적이지만 이해를 하려고 노력하겠다"면서도 "한두 번도 아니고, 추 장관의 설화가 정말 국민들에게 피로감을 주고 분노하게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는데요.

유 의원과 김 의원 모두 검사 출신입니다.

이에 추 장관은 "회의의 원만한 진행을 위해 유감스럽다.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김해연·손수지>

<영상 : 연합뉴스TV>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