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영상] 청주집 팔더니 다시 청주 전세살이…노영민, 충북지사 노리나? 09-21 17:11

(서울=연합뉴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최근 충북 청주시 흥덕구에 전셋집을 얻으면서 향후 거취에 지역 정가의 이목이 쏠렸습니다.

지난 7월 청와대의 다주택 참모들에게 "1주택만 남기고 모두 팔라"고 지시한 뒤 자신도 청주 흥덕구 가경동 아파트와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파트를 연달아 팔아 현재 무주택자인데요.

그런 노 실장이 최근 흥덕구 복대동 아파트를 전세로 구했습니다.

항간에는 가경동 아파트를 판 뒤 이삿짐센터에 맡겨 놨던 세간살이를 옮겨 놓으려고 집을 구했다는 말이 돌았으나, 장기적인 관점에서 그의 향후 거취와 연관 짓는시각에도 무게가 실리는데요.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해연·이미애>

<영상: 연합뉴스TV>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