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코로나19에 막혔던 한국-러시아 하늘길 다시 열린다

09-19 09:28


[앵커]

코로나19 때문에 지난 3월 이후 끊겼던 한국과 러시아간 하늘길이 다시 열리게 됐습니다.

오는 27일부터 인천과 모스크바를 오가는 정기 항공편 운항이 재개됩니다.

모스크바에서 유철종 특파원입니다.

[기자]

약 6개월 동안 막혔던 한국과 러시아 간 하늘길이 다시 열립니다.

러시아 정부는 18일 코로나19 대책회의에서 이달 27일부터 한국과의 항공 운항을 재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이달 21일부터는 옛 소련 국가인 벨라루스, 키르기스스탄, 카자흐스탄 등과의 항공 운항도 재개하기로 했습니다.

해당 국가들과의 항공 운항은 일주일에 한 편씩 이루어질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인을 포함해 운항 재개 국가 국민들에 대해선 러시아 정부가 앞서 취한 입국 금지 조치도 풀릴 것으로 보입니다.

러시아 정부는 코로나19 방역 차원에서 지난 3월 중순부터 외국인 입국 금지 조치를 취했습니다.

뒤이어 3월 말부터는 국제선 정기항공편 운항도 전면 금지했습니다.

그러다 지난달 초 영국, 터키, 탄자니아 등 3개국과의 국제선 운항을 재개했고, 이달 초부턴 아랍에미리트(UAE), 몰디브, 이집트 등과의 항공 운항도 다시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러시아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최근 들어 급속히 증가하는 추세라 이런 추세가 대규모 재확산으로 번질 경우 항공 운항 일정이 다시 조정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러시아에선 최근 하루 6천 명에 가까운 신규확진자가 쏟아져 누적 확진자가 110만 명 가까이 늘어나면서 세계4위 규모의 감염자 수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모스크바에서 연합뉴스 유철종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