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통신비 vs 독감접종'…여야, 4차 추경 불꽃공방

09-19 09:02


[앵커]

국회 예산결산 특별위원회가 7조8천억원 규모의 4차 추경 심사에 돌입했습니다.

핵심 쟁점은 역시 '통신비 2만원' 지급과 전 국민 독감백신 무료 접종입니다.

여야 공방을 방현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추경 심사 시작부터 국민의힘은 이번 추경에 포함된 '통신비 2만원' 지원을 철회하라고 거듭 촉구했습니다.

금액도 적고 효과도 불분명하지만, 정부·여당이 정치적 의도로 9천억원이 넘는 선심성 예산을 편성했다는 겁니다.

<조해진 / 국민의힘 의원> "금액도 일반 국민들 입장에서 볼 때는 말 그대로 새 발의 피…1인당 지원받는 금액은 2만원인데 거기에 임시 인력으로 고용된 분의 인건비가 313만원입니다. 배보다 배꼽이 크다…"

민주당과 정부는 인당 월 평균 통신비 5만원의 절반가량이나 되는 데다 4인 가족 기준 8만원은 결코 적지 않다고 반박했습니다.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국민에게 시급한 것은 임대료와 보육료, 통신비 지원이라며 정당성도 충분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정부·여당은 반대로 전 국민 독감백신 무료 접종을 추경으로 지원하자는 국민의힘의 주장은 수용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홍남기 /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필요해서 돈을 내고 스스로 구매할 수 있는 사람들도 길이 막히고 저는 어려움이 있을 걸로 생각이 됩니다…정부로서는 받아들이기가 쉽지 않을 것 같습니다."

여야는 다음 주 월요일 예결소위를 거쳐 화요일 본회의에서 추경안을 처리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국민의힘은 통신비 지원을 철회하지 않으면 이러한 일정에 수정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라 진통이 이어질 전망입니다.

연합뉴스TV 방현덕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