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맛있는 우리말] 14회 : 알쏭달쏭 우리말

09-19 09:20


우리말에 한자어가 많다보니 의미가 중복되는 겹말을 습관적으로 사용할 때가 있는데요.

일상에서 주의해야 할 중복 표현 짚어보겠습니다.

선거나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할 때 자주 등장하는 표현이죠. 과반을 넘었다

그런데 '과반(過半)'은 말 그대로 '절반이 넘음'을 뜻합니다.

단어 속에 이미 '반을 넘다'란 의미가 들어 있기 때문에 '과반을 차지했다' 또는 '절반 넘게 차지했다'라고 하면 됩니다.

두 번째 사례입니다. 돈을 송금하다

'송금(送金)'은 '돈을 부쳐 보냄'을 뜻하는데요. '돈을 송금하다'라고 하면 '돈'이 중복됩니다. '송금하다' 또는 '돈을 보내다'라고 하면 문장이 간결해집니다.

마지막입니다. 우방국에 마스크를 지원했다

여기서는 '우방국'이 중복 표현입니다. '우방(友邦)'은 '서로 우호적인 관를 맺고 있는 나라'를 뜻하기 때문에 '나라 국(國)'자를 또 붙일 필요가 없는데요.

많은 사람들이 사용해서, 국립국어원에서는 우방국을 예외적으로 표준어로 인정하고 있다는 것까지 알아두세요!

한자어 뜻을 정확하게 알고 쓰거나 한자어 대신 되도록 우리말로 풀어 쓴다면 이런 실수를 줄일 수 있겠죠?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