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백신접종' 빠진 추경안, 복지위 통과 …공은 예결위로 09-17 21:04

[뉴스리뷰]

[앵커]


여야는 전국민에게 통신비 2만원을 지급할 것인지, 무료 독감 백신 접종을 제공할 것인지를 두고 연일 공방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4차 추경안 처리와도 직결된 문제라 절충안 도출을 위한 여야의 줄다리기가 이어지고 있는데, 첫번째 관문인 복지위 문턱은 여당의 안대로 통과됐습니다.

박현우 기자입니다.

[기자]


보건과 복지를 담당하는 국회 상임위, 국민의힘은 '통신비 지급'보다는 독감 백신 무료 접종이 더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강기윤 / 국민의힘 의원> "독감 예방 접종을 전국민들에게 해야 된다라는 국민의 목소리가 높습니다."

민주당은 백신 접종 등 방역 영역은 전문가들에게 맡겨야 한다면서, 정치는 빠져야 한다고 맞받았습니다.

<신현영 / 민주당 의원> "방역은 정치가 목소리를 높일 문제가 아니라 전문가들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결정돼야…"


정부도 여당과 공동전선을 이뤄 야당 주장을 반박했습니다.


<박능후 / 보건복지부 장관> "과도하면 오히려 비효율을 낳을 수 있고…확보한 물량이라든지, 우선 접종 대상자순으로 접종하는 것 자체가 올바른 방법…"

결국 '무료 백신 예산'이 반영되지 않은 원안이 여당 주도로 상임위 문턱을 넘었는데, 해당 예산이 반영돼야 한다는 주장을 부대의견으로 달아 '절충안' 도출 가능성을 열어뒀습니다.

여야는 이제 예결위에서 진검승부를 벌이게 되는데, 끝내 이견을 좁히지 못한다면 4차 추경안의 22일 처리도 마냥 낙관할 수만은 없는 상황.

<이낙연 / 민주당 대표> "원만하게 또 내용도 충실하게 협의가 이뤄질 수 있다고 저는 보고 있습니다"

<주호영 / 국민의힘 원내대표> "22일 처리한다고 정할 수는 없죠. 합의가 돼야 처리 가능하죠"

이런 가운데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통신비 지급 주장은 민주당의 아집이고, 국민의힘도 실효성 없는 무료 백신 제안을 하고 있다면서, 둘을 거래하려는 시도를 멈춰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연합뉴스TV 박현우입니다. (hwp@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