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영상] 추미애 '딸 식당' 놓고 충돌…"민생 말하며 격려" vs "개인돈 써라" 09-17 20:15

(서울=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17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도 논란의 한복판에 섰습니다.

아들 서모 씨의 군 복무 시절 '휴가 특혜' 의혹에 더해 이날은 장녀가 운영했던 식당에서 정치자금으로 수백만원을 지출했다는 주장이 나왔기 때문입니다.

국민의힘은 추 장관이 국회의원 시절인 2014년 11월∼2015년 8월까지 21차례에 걸쳐 장녀가 운영하는 서울 이태원의 식당에서 기자간담회 등의 명목으로 정치자금 250여만원을 사용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후 식당은 문을 닫았습니다.

추 장관은 장녀가 직장을 그만둔 후 식당을 창업했다며 "기자들과 (식당에서) 그런저런 민생 얘기도 하면서 '좌절하지 말라'고 아이 격려도 해 줬다"며 "딸 가게라고 해서 공짜로 먹을 수는 없지 않나"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국민의힘 최형두 의원은 정치자금법 위반 가능성을 거론하면서 "앞으로 갈 때는 개인돈으로 써라. 정치자금 거기에 쓰라고 있는 것 아니다"라고 꼬집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왕지웅·전석우>

<영상 : 연합뉴스TV>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