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문대통령, 메이 전 英총리 접견…"코로나 극복 협력" 09-17 06:20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테리사 메이 전 영국총리와 어제(16일) 청와대에서 만났습니다.

코로나 사태 이후 첫 정상급 대면 회담이었는데, 양측은 코로나 대응을 포함해 양국의 협력 분야를 확대해나가기로 했습니다.

임혜준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테리사 메이 전 영국 총리와 청와대에서 마주앉았습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이후 첫 대면 회담을 갖게되었다며 메이 전 총리에게 각별한 환영 인사를 건넸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의원님의 최초 방한이시고 나로서도 코로나 이후에 처음 맞이하는 아주 중요한 외빈이어서 오늘 우리 모두에게 아주 특별한 의미가 있는 날이라고 생각합니다."

문 대통령은 한국전쟁 70주년 행사에 엘리자베스 여왕과 보리스 존슨 총리가 뜻깊은 영상메시지를 보내줬다며, 거듭 감사를 전했습니다.

메이 전 총리도 한국전쟁 70주년 의미를 되새기면서 한영 두 나라 협력 관계를 한 층 더 확대해나가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메이 전 총리는 무엇보다 한국이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전세계의 모범이 되었다며, 한국의 경험을 공유해주길 희망했습니다.

<테리사 메이 전 영국총리> "한국이 세계에서 모범적으로 코로나에 현명하게 대응했습니다. 오늘 이 자리를 빌려서 한국의 경험에 대해서 듣기를 희망을 합니다."

문 대통령은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 있어서 양국이 건설적 역할을 해나가길 바란다며, 서울에 본부를 둔 국제백신연구소에 영국의 적극적인 참여를 요청했습니다.


약 40분 가량 이어진 접견에서 양측은 브렉시트 상황, G7, 한국판 뉴딜 정책 등 상호 관심사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임혜준입니다.

juneli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