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신규 확진 113명…국내 감염 다시 세자릿수 09-16 13:03


[앵커]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13명 발생했습니다.

신규 확진자는 2주째 100명대를 보이고 있는데요.

해외유입을 뺀 국내 지역사회 감염자는 나흘 만에 다시 세자릿수로 올라섰습니다.

보도국 연결해 자세히 알아봅니다.

김장현 기자.

[기자]


네.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어제(15일) 113명 새로 발생해 누적 확진자가 2만2,504명으로 늘었습니다.

일일 신규 확진자는 지난 2일부터 2주째 100명대를 보였습니다.

하지만 지난 10일 176명 이후 14일 106명까지 줄었던 신규 확진자는 닷새 만에 다시 소폭 증가했습니다.

어제 신규 확진자 가운데 해외유입 8명을 뺀 105명은 국내 지역사회 감염자입니다.

국내 지역사회 감염자도 지난 11일 118명 이후 나흘 만에 다시 세자릿수로 올라섰습니다.

지역별로는 서울 49명, 경기 24명, 인천 8명 등 수도권이 81명으로 대부분을 차지했습니다.

이외 전북 5명, 부산·대구 각 4명 등으로,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12곳에서 신규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완치돼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432명 늘어 모두 1만9,310명으로 집계됐습니다.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319명 줄어 모두 2,827명이 됐고, 이 중 중환자는 2명 늘어난 160명입니다.

사망자는 어제 추가로 발생하지 않아 누적 367명을 유지했습니다.

[앵커]

정부가 이번 추석 연휴기간 고속도로 통행료를 유료로 전환해 지역 간 이동을 최소화한다는 계획이죠.

[기자]


네. 정부가 오는 30일부터 사흘 간 이어지는 추석 연휴 기간 고속도로 통행료를 받기로 했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지역 간 이동 억제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2017년부터 면제해온 명절 기간 고속도로 통행료를 유료로 전환한다고 밝혔습니다.

유료 전환에 따른 통행료 수입은 휴게소 방역인력 확충과 방역물품 지원 등 코로나19 대응에 활용할 예정입니다.

한편 정부는 일부 보수단체가 계획하는 개천절 집회에 대한 대응 방안도 내놨습니다.

경찰청은 개천절 때 서울 시내에서 집회를 열겠다고 신고가 들어온 435건 가운데 87건을 금지 통고했고, 서울시는 개천절 이후 추가로 접수되는 10인 이상 집회도 금지할 계획입니다.

10인 미만 집회의 경우에도 코로나19 감염 확산 위험성이 있다고 판단될 경우에는 금지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집회를 강행하는 경우 신속히 해산 절차를 진행하고, 불법 행위자는 현장 검거 등을 통해 엄중 수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