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추미애 아들 특혜 공방 09-16 13:01


[앵커]

국회가 4차 추경 심사에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오늘(16일) 오후부터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이 진행됩니다.

전국민 통신비 2만원 지급, 부동산 문제 등을 놓고 공방이 예상됩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최덕재 기자.

[기자]


네, 어제(15일) 저녁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이 다음주 화요일(22일) 4차 추경을 처리하기로 합의했죠.

날짜가 확정되면서 국회는 관련 상임위들을 가동하며 추경 심사에 속도를 높이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오늘(16일) 오후 2시부터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이 진행됩니다.

특히 이번 추경에 포함된 '만 13세 이상 통신비 2만원 지급' 예산을 놓고 여야간 공방이 예상됩니다.

국민의힘은 전국민 독감 백신 무료 접종을 하자는 입장이고, 민주당은 통신비 지급 통과를 위해 이 제안을 일정 부분 수용하는 방법 등을 검토중입니다.

부동산 공방도 뜨거울 것으로 보입니다.

야당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향해 집값 안정화 정책 등을 놓고 공세를 펼치고, 여당이 방어하는 모습이 예상됩니다.

[앵커]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도 진행중입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군 휴가 특혜 의혹 논란이 계속되고 있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일단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는 이번 사태에 대해 사과부터 했습니다.

"군에서 행정적인 문제 등을 포함해 여러 미흡한 부분들이 있었다"며 "이번 사건으로 국민께 심려를 끼쳐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는데요.

서 후보자의 유감 표명에도 야권의 공세는 수그러들지 않고 있습니다.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은 서씨가 4일간 병원 치료만으로 19일간 병가를 받은 것은 특혜 아니냐고 따져물었습니다.

이에 민주당 설훈 의원은 "아무리 양심을 걸고 봐도 특혜를 준 게 아니"라고 맞섰고, 서 후보자는 "지휘관의 판단 영역을 이 자리서 평가하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서 후보자가 전세와 대출을 끼고 한 아파트 갭투자로 3년여만에 투자금의 4배에 달하는 시세차익을 올렸다는 '갭투자' 의혹도 논란이 될지 주목됩니다.

이밖에 5·16 쿠데타를 '혁명'으로 표현해 논란이 된 박사학위 논문도 검증을 받습니다.

[앵커]

더불어민주당이 정의기억연대 회계 부정 의혹 등으로 불구속 기소된 윤미향 의원의 당원권을 정지했습니다.

이 내용도 전해주시죠.

[기자]


네, 민주당이 정의연 후원금을 유용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윤미향 의원의 당원권을 정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송구스럽고 무겁게 받아들인다"며 "당직과 당원권을 정지하고 법원 판단에 따라 조치를 이어가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앞서 이낙연 대표는 "윤리감찰단을 출범시키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단장은 서울지방법원 부장판사와 전국법관대표회의 의장을 지낸 최기상 의원이 맡습니다.

윤리감찰단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사건을 계기로 설치된 당대표 직속 기구입니다.


당소속 선출직 공직자와 주요 당직자의 부정부패·젠더폭력 등의 문제를 법적·도덕적·윤리적 관점에서 다뤄 윤리심판원에 넘기게 됩니다.

감찰단은 이스타항공 정리해고 논란의 이상직 의원, 재산신고 누락 의혹이 제기된 김홍걸 의원 문제를 윤리감찰단 조사대상 1호로 선정했습니다.

이 대표는 "윤리감찰단은 민주당의 공수처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엄정하고 독립적인 업무 처리로 당 신뢰를 높이는데 기여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DJY@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