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日, 문대통령 광복절 경축사에 "구체방안 제시해야"

08-16 13:51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어제(15일) 광복절 경축사에서 협의의 문을 열어두고 있다며 일본에 사실상 대화를 제안했는데요.

하지만 일본은 한국이 먼저 구체적 해결 방안을 제시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이상현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강제징용 피해자 소송 문제와 관련해 일본에 갈등 해결을 위한 협의의 문을 열어두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정부는 사법부의 판결을 존중하며 피해자들이 동의할 수 있는 원만한 해결방안을 일본 정부와 협의해왔고, 지금도 협의의 문을 활짝 열어두고 있습니다."

사법부 판결 존중과 피해자의 동의를 전제로 대화의 필요성을 강조한 것으로 해석됐습니다.

하지만 일본 당국자들은 한국이 여전히 일본에 양보를 강요하고 있다며 구체적 안을 내놓으라는 태도를 보였습니다.

일본 정부 고위 당국자는 문 대통령의 연설에 대해 "(한국 측이) 협의에 응한다는 자세를 보이고는 있지만 일본에 양보를 강요하는 입장에 변화는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당국자는 그러면서 "대화가 중요한 것이라면 구체적인 해결에 이를 수 있는 안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상황 변화를 위해서는 한국 측이 해결 방안을 제시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한 겁니다.

최근 일본 기업이 즉시항고해 시일은 걸리겠지만 일본 기업의 한국 내 자산의 현금화 가능성이 남아있는 가운데 일본은 현금화가 이뤄지면 각종 보복조치에 나설 것을 공언한 상황.

만약 일본 정부가 보복을 강행하면 한국 정부도 맞대응에 나서면서 양국 관계가 회복 불가능한 수준으로 악화할 전망입니다.

연합뉴스 이상현입니다. (hapyry@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