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고개드는 '朴사면요구'…김종인, 탄핵 대국민 사과 검토 08-12 19:16


[앵커]

광복절을 앞두고 미래통합당 안팎의 친박계 의원들이 박근혜 전 대통령을 사면해 달라는 요구를 잇따라 제기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박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한 통합당 차원의 대국민 사과를 검토 중입니다.

방현덕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현장음> "석방하라! 석방하라! 석방하라!"

광장에 머물던 박근혜 전 대통령 석방 주장이 광복절을 앞두고 국회로 번졌습니다.

대표적인 친박계 무소속 윤상현 의원이 화두를 던졌고, 역시 친박계인 통합당 박대출 의원도 나섰습니다.

국민통합을 위해 박 전 대통령을 특별사면해달라는 겁니다.

다만, 사면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합니다.

사면은 판결이 확정된 피고인이 대상인데, 박 전 대통령은 국정농단 재판이 진행 중입니다.

여권에선 비판이 나왔습니다.

<진성준 / 더불어민주당 의원> "반성도 하지 않은 채 용서를 구하는 것은 국민 보기에 파렴치한 짓이다…"

통합당 안팎에서도 퇴행적 주장이란 지적이 제기된 가운데,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박 전 대통령 탄핵과 이명박 전 대통령 구속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검토 중입니다.


과거의 잘못을 진솔하게 반성함으로써 당을 환골탈태시키고 미래로 나아가겠다는 김 위원장의 의지가 읽힙니다.

<김은혜 / 미래통합당 대변인> "탄핵과 관련해서 저희 당 차원에서 진솔한 반성이 미흡한 부분이 있었다…과거에 대한 분명한 사과나, 이 같은 마음을 보여드리지 못 한다면 미래를 얘기할 수 없다…"

한편 통합당은 국민통합특위를 만들어 그간 소홀했던 호남 목소리를 당 활동에 반영키로 했습니다.

차기 총선 비례대표 후보에 호남 몫을 할당하는 안도 검토 중입니다.

통합당의 '호남 끌어안기' 행보는 수해지역 봉사활동에 이어 다음주 김 위원장의 광주 방문으로 절정에 다를 전망입니다.

연합뉴스TV 방현덕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