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영상] 노영민, 반포아파트 11억3천만원에 팔았는데…청와대 '침묵' 08-11 17:29

(서울=연합뉴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매각하겠다고 약속한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파트(전용면적 45.72㎡)가 지난달 11억3천만원에 팔린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해당 매매가는 같은 달 6일에 동일 면적 거래 당시 기록했던 최고 매매가격과 같은 금액입니다.

노 실장은 2006년 부인과 공동명의로 2억8천만원에 이 아파트를 매입했는데요. 14년 만에 8억5천만원의 차익을 본 셈입니다.

한편 청와대는 최근 사표를 제출한 노 실장의 거취에 대해 침묵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11일 노 실장의 교체 여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인사권자(대통령)의 결정에 달린 문제"라며 "공식적인 발표 외에는 섣불리 말씀드릴 수가 없다"고 답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황윤정·최수연>

<영상: 연합뉴스TV>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