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곡성 산사태로 4명 사망…매몰자 1명 추가 발견 08-08 14:25


[앵커]

남부지방에 400㎜가 넘는 폭우가 쏟아지면서 피해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전남 곡성에서는 산사태 발생해 5명이 매몰되는 사고 발생했는데요.

마지막까지 남아 있던 매몰자가 조금 전 현장에서 발견됐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김경인 기자.

[기자]


네, 전남 곡성 오산초등학교에 나와 있습니다.

저희 취재진이 산사태 현장에서 잠시 이재민들을 취재하기 위해 이곳으로 왔는데요.

현재 마을로 향하는 길목에서 또 산사태가 발생해 불가피하게 여기에서 소식을 전해드리게 됐습니다.


현재 이곳에는 산사태로 주택이 매몰된 마을 주민 30여명이 대피해 있습니다.

산사태 현장에서는 조금 전인 오후 1시 43분쯤 마지막까지 매몰돼 있던 70대 남성이 발견됐습니다.

앞서 오늘 아침 8시 반쯤에는 이 남성의 아내인 7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사고 당시 산사태로 밀려온 토사의 위력이 무서울 정도였는데요,

매몰된 주택이 산사태의 충격으로 당초 위치에서 20~30m를 밀려나 현재 위치까지 이동했습니다.

앞서 150m 정도 떨어진 현장에서도 3명이 매몰됐었는데요.

이들은 어젯밤 모두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역시나 산사태의 충격으로 주택이 심하게 파손된 상태입니다.

이 마을에서 현재까지 산사태로 4명이 숨졌고, 1명에 대한 수색이 진행 중입니다.

또 추가 사고 우려 때문에 마을 주민 30여명도 대피했습니다.


[앵커]

김 기자, 광주·전남 다른 지역에서도 인명 피해와 재산 피해가 심각한데, 어떤 상황인가요?

[기자]


네, 피해는 400㎜가 넘는 폭우가 쏟아진 광주와 그리고 전남 북쪽 지역에 집중됐습니다.

광주에서는 기록적인 폭우에 도심 곳곳이 물에 잠기고 주택이 침수됐는데요.

현재까지 410여 명의 이재민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또 주택침수 180여 건 등 모두 580여건의 크고 작은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전남 담양에서는 8살 남자아이가 대피 도중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습니다.

또 전봇대가 무너지면서 화재가 발생해 70대 노인이 숨졌습니다.

섬진강이 범람하면서 구례와 곡성지역 일부 제방을 넘어 주민들이 대피했는데요.

전남 전체에서 2200여명이 대피했고, 주택 70여채가 파손되거나 물에 잠겼습니다.

농경지 800여㏊도 피해를 입었습니다.

지금까지 곡성 오산초등학교에서 연합뉴스TV 김경인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