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뉴스특보] 남부 500mm 물벼락…저녁부턴 중부에서 또 폭우 08-08 12:55

<출연 : 김동혁 연합뉴스TV 기상전문기자·장석환 대진대 건설시스템공학과 교수>

현재 충청과 남부 지방에 많은 비가 쏟아지며 호우특보도 확대 강화하고 있습니다.

남부 지방엔 낮까지 강한비가 내리고 저녁부터는 중부지방에서 장대비가 쏟아질 것으로 보여 추가 피해에 대비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두 분과 기상 상황과 전망 알아보겠습니다.

김동혁 기상 전문기자, 장석환 대진대 건설시스템공학과 교수 어서 오세요.

<질문 1> 어제부터 호남과 영남 곳곳에서 폭우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현재도 이들 지역에 집중호우가 내리고 있죠?

<질문 2> 밤새 전남 곡성에서 산사태가 일어나 현재까지 4명이 숨진 것으로 확인됐는데요. 기록적인 폭우 때문인데, 그동안 산사태 취약지 관리가 잘 안되고 있었나 보네요?

<질문 3> 경찰과 소방당국은 집 내부에 사람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구조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전남 곡성에 400mm가 넘는 많은 비가 내린 만큼 추가 산사태 가능성도 우려되고 있죠?


<질문 4> 남부지방의 비는 언제쯤 그칠까요? 오늘 중부지방에서도 다시 폭우가 쏟아질 거란 전망도 있는데 오늘, 내일 전망 어떤가요?

<질문 4-1> 남부지방 장맛비는 지난 달에 끝난 줄 알았는데 느닷없이 이달 들어 또 폭우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장마가 계속되는 이유는 뭡니까?

<질문 5> 앞서 경기 가평지역과 평택 공장에서 토사가 매몰되면서 피해가 속출하기도 했는데, 오늘 저녁부터 중부지방에 많은 비가 예보돼 우려가 큰데요, 어떻게 하면 산사태 위험을 미리 감지하고 대비할 수 있습니까? 또 고립된 경우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요?

<질문 6> 이런 가운데 앞서 의암댐에선 경찰선 구조 작업에 투입된 선박 3척이 전복돼 1명이 사망하고 5명이 실종됐는데요. 사흘째 수색작업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일주일째 이어진 폭우로 유속이 센 만큼 수색작업도 쉽지 않아 보이는데요?

<질문 6-1> 사실 댐 방류로 물살이 빨라지는 등 위험이 충분히 예견된 상황이었죠? 애초부터 무리한 작업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데요?

<질문 7> 일부에선 다음 주에 태풍이 올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이 부분 어떻게 보십니까?

<질문 8> 최근 전국 곳곳에서 땅 꺼짐 현상이 발생하면서 비상이 걸렸습니다. 다행히 인명피해로 이어지지는 않았습니다만 도로 한 차선이 통제되는 등 시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습니다. 이런 땅꺼짐 현상, 지반이 약해졌기 때문인가요?

<질문 9> 역대 가장 긴 장마로 기록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이번 장마 언제쯤 끝날지 조금 더 구체적인 전망이 나왔나요?

<질문 10> 태풍이 북상할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실제 태풍 영향으로 인한 집중 호우 시 한강 범람 가능성, 어떻게 보십니까?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