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영상] 도로 한복판에 사연많은 집 한채…'알박기 끝판왕' 공개합니다 08-07 18:33

(서울=연합뉴스) 중국에서 착공 10년 만에 개통된 도로가 '알박기'로 버티던 어느 집주인 탓에 도로 가운데가 갈라지고 뻥 뚫린 괴상한 형태로 놓였습니다.

6일 광저우일보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지난 3일 광동성 광저우에서는 좁은 강을 사이에 둔 도심을 연결하는 순환도로가 무려 10년 만에 개통됐습니다.

그런데 도로보다 더 유명해진 것은 4차선 도로 한가운데 덩그러니 자리잡은 10㎡(3평 정도) 크기의 작은 집입니다.

생뚱맞은 위치 때문에 구경꾼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는데요.

중국 지방정부는 집주인 량 씨에게 보상금과 새 보금자리를 제안했지만 량 씨가 거절하며 버티자 결국 이 집을 에둘러 가는 형태로 도로를 건설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량 씨는 지방정부로터 제안받은 새 집이 병원 영안실 건너편어서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었다고 주장합니다.

도로 한복판의 '나홀로 집',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건태·박수혜·이혜림>

<영상: 로이터, 웨이보>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