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침묵 깬 윤석열 "권력형 비리 당당히 맞서야" 08-03 21:31

[뉴스리뷰]

[앵커]


수사지휘권 파동 이후 침묵을 지켜온 윤석열 검찰총장이 한 달 만에 공개 목소리를 냈습니다.

신임 검사들을 향해 권력형 비리에 당당히 맞서라고 강조하는가 하면 민주주의라는 허울을 쓴 독재를 배격해야 한다고도 했습니다.

강은나래 기자입니다.

[기자]

대검찰청에서 열린 신임 검사 신고식에 참석한 윤석열 검찰총장.

'검언유착' 의혹 수사와 관련한 수사지휘권 파동 이후 한 달 만에 공식석상에 섰습니다.

윤 총장은 검사들을 향해 "권력형 비리는 국민 모두 잠재적 이해 당사자와 피해자"라며 "어떤 경우에도 당당히 맞서라"고 강조했습니다.

법조계에서는 지난해 조국 전 장관 일가 수사를 시작으로 청와대 관련 각종 의혹을 수사해 온 윤 총장의 작심 발언이란 해석이 나왔습니다.

검언유착 의혹 수사를 놓고 대검과 갈등을 겪은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을 에둘러 비판하는 듯한 대목도 있었습니다.

검사는 상급자 뿐 아니라 수사 대상자와 국민을 설득해 공감과 보편적 정당성을 얻어야 한다 지적하고 "구속이 곧 수사 성과라는 잘못된 인식을 걷어내야한다"고도 꼬집었습니다.

윤 총장은 또 "민주주의 허울을 쓴 독재와 전체주의를 배격하고, 법의 지배를 통한 '진짜 민주주의'를 가슴 깊이 새겨야한다"고도 말해 거대 여당을 겨냥한게 아니냐는 해석을 낳았습니다.

한편, 법무부 신임 검사 임관식에서 추미애 장관은 절제된 검찰권 행사와 검찰 개혁의 당위성을 원론적인 수준에서 강조했습니다.

<추미애 / 법무부 장관> "외부로부터 견제와 통제를 받지 않고 수사권과 기소권을 함께 행사하면 필연적으로 권한 남용과 인권 침해의 문제가 발생하겠죠."

추 장관은 '검언유착 의혹' 수사와 관련한 검찰 안팎의 논란 등 현안에 대해서는 언급을 피했습니다.

연합뉴스TV 강은나래입니다. (ra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