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지리산 피아골서 119대원 희생…피서객도 사망

08-01 09:18


지리산 피아골에서 피서객을 구하던 소방관이 급류에 휩쓸려 목숨을 잃었습니다.


소방청에 따르면 어제(31일) 오후 전남 구례군 토지면 피아골에서 순천소방서 산악119구조대 소속 김모 소방교가 물에 빠진 피서객을 구하던 중 계곡물에 휩쓸려 숨졌습니다.


김 소방교는 18분 만에 구조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숨졌습니다.


김 소방교는 안전줄이 끊어지면서 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물에 빠진 피서객 역시 4시간 가량 수색 끝에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