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박지원 "미국 대선 전 북미정상회담 가능성 열려"

07-26 10:28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는 올해 11월 미국 대통령 선거 이전에 북미 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열려 있다는 견해를 밝혔습니다.


박 후보자는 국회 정보위 소속 위원들에게 제출한 인사청문회 서면답변에서 '도움이 된다면 정상회담을 개최할 것'이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발언을 들어 "북한의 호응 등 협상 여건이 성숙될 경우 개최 가능성이 열려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운전자론과 관련해서는 "정부가 한반도의 평화정착과 공동번영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 하고 있다고 본다"고 답변했습니다.


이밖에 자신의 이념 성향은 중도라고 생각한다며 "북한은 적인 동시에 대화와 평화통일의 상대"라고 말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