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신규 확진 113명…해외유입 86명으로 최다

07-25 11:06


[앵커]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00명 넘게 발생했습니다.

거의 넉 달 만에 세 자릿수 확진자가 나왔는데요.

이라크에서 귀국한 우리 근로자들과 부산항에 있는 러시아 선원들이 무더기로 확진 판정을 받았기 때문입니다.

보도국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봅니다.

나경렬 기자.

[기자]

네,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어제(24일) 하루 113명 새로 발생했습니다.

이로써 누적 확진자는 1만 4,092명으로 늘었습니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세자릿수를 보인 건 발생일 기준 101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던 지난 3월 31일 이후 115일 만입니다.

특히, 신규 확진자 가운데 86명은 해외에서 유입돼 코로나19 사태 이후 가장 많았습니다.

어제(24일) 귀국한 이라크 건설 근로자 293명 가운데 36명이 양성 판정을 받은 영향이 컸습니다.

부산항에 정박 중인 러시아 선박에서 32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것도 주요 이유 중의 하나입니다.

국내 지역사회 신규 감염자는 27명으로, 서울과 경기에서 각각 11명, 부산에서 5명이 나왔습니다.

수도권에 신규 확진자가 몰린 것은 서울 강서구 요양시설, 송파구 사랑교회, 경기도 포천 육군부대 등과 관련된 집단감염 영향 때문입니다.

한편, 완치돼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49명 늘어 모두 1만 2,866명이 됐고, 완치율은 91.3%로 집계됐습니다.

사망자는 추가로 나오지 않아 모두 298명을 유지했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