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날씨] 밤부터 충청 이남 집중호우…최고 300㎜ 폭우 07-12 16:53


서울의 하늘은 종일 흐리기만 한데요.

장마전선이 점점 올라오면서 현재 경기 남부와 충청 이남을 중심으로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특히 제주와 전남 일부 지역에 세찬 비가 쏟아지면서 호우주의보도 발효 중이고요.


밤부터는 전국적으로 비가 내리겠습니다.

특히 밤부터 내일 오전 사이 충청과 호남에, 내일 새벽부터 내일 오후 사이에는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에 집중적으로 비가 쏟아지겠습니다.

시간당 50에서 80mm의 비가 천둥과 번개, 돌풍도 동반하겠습니다.

대부분 잠드는 밤 시간대 강한 비가 쏟아질 걸로 예상돼서 피해없도록 주의하셔야겠습니다.


모레 아침이면 비는 대부분 그칠 텐데요.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에 많게는 300mm 이상의 비가 내리겠고요.

충청 이남과 강원 영동 지역에 많게는 200mm의 비가 내리겠습니다.

수도권과 강원 영서 지역에도 최고 100mm로 비의 양이 적지는 않겠습니다.

내일 해안가로는 바람이 강하게 불겠고요.

대부분 해상에서 물결도 높게 일겠습니다.

또 동해안에는 너울로 인한 높은 파도가 백사장으로 강하게 밀려들 수 있어서 안전사고 유의하셔야겠습니다.

이렇게 비가 내리는동안 더위는 주춤하겠고요.

모레 비가 그치고 나면 다시 30도 안팎의 더위를 보이겠습니다.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김민지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