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영상] 서재 책상 위에 놓여있던 박원순의 유언장…"모두 안녕" 07-10 12:55

(서울=연합뉴스) 극단적 선택으로 생을 마감한 박원순 서울시장이 공관을 나오기 전 작성한 유언장이 유족의 동의를 거쳐 공개됐습니다.

고한석 서울시장 비서실장은 10일 박 시장 빈소가 차려진 서울 종로구 연건동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앞에서 취재진에게 박 시장이 남긴 유언장을 공개했는데요.

유언장은 전날 공관 서재 책상 위에서 발견됐습니다.

박 시장은 "모든 분에게 죄송하다. 내 삶에서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 오직 고통밖에 주지 못한 가족에게 내내 미안하다. 화장해서 부모님 산소에 뿌려달라. 모두 안녕"이라는 글을 남겼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김해연·이혜림>

<영상 : 연합뉴스TV>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