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영상] 휘문고, 자사고 취소 수순…이사장 등 50억원대 횡령 07-09 16:30

(서울=연합뉴스) 지난 4월 법인 회계부정 혐의 등으로 학교법인 관계자들이 대법원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것과 관련해 9일 서울교육청은 휘문고등학교에 대한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지정 취소를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은 교육감이 '거짓이나 그 밖의 부정한 방법으로 회계를 집행한 경우' 자사고 지정을 취소할 수 있도록 정하고 있습니다.

교육청은 사립학교법 등을 위반한 심각한 회계 부정이어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명예 이사장 등이 학교시설을 교회에 빌려주고 받은 돈 50여억원을 횡령해 물의를 빚은 휘문고는 자사고 지위를 잃을 것으로 보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전현우·박서진>

<영상 : 연합뉴스TV>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