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민주, 싸늘한 민심 달래기 부심…"다주택자 집 팔라" 07-08 21:08

[뉴스리뷰]

[앵커]

부동산 민심 악화에 당정청이 동시에 국회의원과 고위공직자를 상대로 다주택 처분을 요구했습니다.

민주당은 다주택 의원들에게 '1주택 서약' 이행을 앞당겨달라고 촉구하며 민심 달래기에 나섰습니다.

박초롱 기자입니다.

[기자]

불안한 부동산 시장과 맞물려 여론이 급속도로 악화되면서 여권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노영민 비서실장의 '똘똘한 강남 한채' 논란이 급기야 여권 내 다주택자들을 향한 '내로남불' 비판으로 이어지자 민주당은 부랴부랴 소속 의원의 주택 소유 현황 조사에 들어갔고, 다주택 의원들에겐 1주택 서약 이행을 앞당겨 달라고 요구했습니다.

<김태년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총선 당시 2년 내 처분을 약속했지만, 부동산 안정화를 솔선수범한다는 취지에서 이른 시일 안에 약속을 이행해 줄 것을 당 차원에서 촉구합니다."

집을 팔아야 하는 민주당 의원은 모두 41명. 4명 중 1명꼴로 다주택자입니다.

또 부동산 관련 상임위인 국토위와 기재위 소속 여야 국회의원 중 30% 가량이 다주택자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참여연대는 이들의 명단을 공개하며 "실거주 외 주택을 팔지 않는다면 공직자윤리법상 이해충돌 방지 의무에 따라 부동산을 다루지 않는 다른 상임위로 옮겨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다주택자 비율 40%로, 24%인 민주당보다 높은 미래통합당으로 불똥이 튀자, 통합당은 "이젠 물타기까지 한다"며 "국민이 분노하는 건 정부와 여당의 뻔뻔스러움"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윤희숙 / 미래통합당 의원> "문재인 정부 3년간 서울 아파트 가격이 45% 올랐습니다. 부동산 시장을 불안하게 만든 실패 역시 15년 전 참여정부를 그대로 답습하고 있습니다"

민심 수습에 나선 민주당은 조만간 다주택자 종부세 추가 강화 등을 담은 종합대책을 발표합니다.

공언대로 '억 소리나는 대책'이 나올지, 주목됩니다.

연합뉴스TV 박초롱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