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美 비건 부장관, 내주 방한"…대북 메시지 주목

07-04 10:56


[앵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다음 주 한국을 방문할 예정입니다.

비건 부장관은 우리 정부의 외교 안보 관련 인사들과 두루 접촉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오는 11월 미국 대선을 앞두고 3차 북미정상회담 등 깜짝 카드를 제시할 수 있다는 일부 관측도 나옵니다.

워싱턴에서 윤석이 특파원입니다.

[기자]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다음 주 한국을 방문해 한국 측 인사들과 회동한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비건 부장관은 오는 7일부터 2박 3일간 서울에 머물며 외교부와 청와대 등 외교·안보라인을 두루 접촉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방문은 오는 11월 미국 대선을 앞두고 북미 간 협상 진전을 타진할 기회이자 비핵화 협상의 향배를 가늠할 중요한 고비가 될 전망입니다.

일각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전 대형 이벤트로 "오는 10월, 북미 정상회담 카드를 꺼낼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도 미국 대선 전 3차 북미 정상회담 추진 의지를 내비쳤고, 최근에는 대북 외교안보 라인을 새롭게 개편했습니다.

다만 미국 대선을 앞두고 북한의 돌발 행동을 관리하기 위한 차원의 방문이란 분석도 적지 않습니다.

비건 부장관은 앞서 북한과의 외교에 여전히 열려있지만 대선 전 북미정상회담 가능성을 크게 보지는 않았습니다.

<스티븐 비건 / 미 국무부 부장관> "대선 전에 3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것 같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모두가 보듯이 전 세계에서 행사들이 취소되고 있습니다."

비건 부장관은 지난해 12월 방한 때도 공개적으로 북한과의 만남을 제안했지만 성사되지 못했습니다.

워싱턴에서 연합뉴스TV 윤석이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