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英, 홍콩인에 영국시민권 부여 확대…反중국세력 지원 나서 07-02 17:55


[앵커]

중국이 홍콩보안법 시행을 강행하자 영국은 홍콩인의 자유를 위협한다고 반발하며 홍콩 내 반중국세력에 대한 지원사격에 나섰습니다.

영국은 이민법을 개정해 홍콩인에게 영국 시민권을 획득할 수 있는 길을 넓혀주겠다며 홍콩인 포용대책을 내놓았습니다.

정선미 기자입니다.

[기자]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홍콩 국가보안법이 '영국-중국 공동선언' 위반이라며 반발했습니다.

1984년 영국과 중국이 체결한 이 선언은 1997년 중국 반환 이후 50년간 홍콩의 체제를 인정한다는 이른바 '일국양제 정신'을 담고 있습니다.


존슨 총리는 중국의 조치에 맞서 홍콩인 보호를 위해 이민법을 개정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영국해외시민 여권을 가진 홍콩인이 5년간 영국에 거주하면서 일할 수 있게 하고, 이후 영국 시민권 신청을 허용할 방침입니다.


<보리스 존슨 / 영국 총리> "만약 중국이 이러한 방향으로 계속 간다면 우리는 영국해외시민(BNO) 여권을 가진 홍콩인이 영국에 올 수 있는 새로운 길을 열 것입니다. 그들이 영국에서 거주하고 일할 수 있도록 제한적으로 허용하고 그 이후 시민권을 신청할 수 있는 권한을 줄 것입니다."

영국해외시민 여권을 가진 홍콩인은 약 35만명이며 추가로 250만명이 신청 가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도 홍콩보안법은 홍콩인의 자유를 직접적으로 위협한다고 지적하면서 영국이 국제사회 파트너들과 함께 취할 수 있는 대응책을 곧 내놓겠다고 예고했습니다.

<도미닉 라브 / 영국 외무장관> "우리는 영국해외시민(BNO)에 대한 약속을 지킬 것입니다. 우리는 국제사회 파트너들과 함께 어떤 조치를 취할 것인지 등 더 자세한 내용들을 곧 하원에서 결정해서 발표할 것입니다."

한편 중국 정부에 의해 2주간 감금,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던 전 홍콩 주재 영국영사관 직원이 최근 영국으로 망명했습니다.

영국해외시민 여권 소지자 중 처음으로 정치적 망명을 승인받은 사례로 추정됩니다.

연합뉴스TV 정선미입니다. (smjung@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