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박상학 휴대전화 곧 분석…재차 소환 전망도 07-01 17:48


[앵커]


대북전단과 쌀 살포 논란과 관련해 경찰은 탈북민단체 압수물과 관계자 진술 내용을 살펴보고 있습니다.

조만간 관계자들을 다시 불러 추가 조사를 벌일 방침입니다.

조한대 기자입니다.

[기자]


'대북전단 살포 논란'과 관련해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서 첫 소환조사를 받은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와 동생 박정오 큰샘 대표.

경찰은 두 사람을 상대로 대북전단과 쌀 살포와 관련한 사실관계를 비롯해 활동자금 확보 방식 등에 대한 여러 의혹을 살펴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 대표 측은 첫 조사에 이어 조만간 다시 경찰에 출석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지난달 26일 경찰이 압수한 휴대전화 분석 작업에 배석하기 위해섭니다.

<이헌 / 박상학 대표 변호인> "포렌식 출력하는 과정에 변호인이 참여를 하는데, 그 부분에 대한 일정은 오늘 얘기할 거예요. 그 다음에 압수물 환부 관련해서도 그 부분에 대해서 우리가 압수물 신청을 할 거고…"

박 씨 측 변호사는 연합뉴스TV와의 통화에서 "휴대전화 내용을 경찰이 출력하는 과정을 지켜보기 위해 박 대표가 나갈 예정"이라며 "2일 또는 3일이 얘기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참석 이유에 대해서는 "휴대전화, PC, 노트북에서 이번 수사와 관련된 내용만을 빼내는지를 확인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습니다.

포렌식을 마치는대로 경찰은 박 대표를 다시 불러 조사할지 또는 구속영장을 신청할지 결정할 방침인데, 박 대표 측은 경찰의 소환 조사에 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조한대입니다. (onepunch@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