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민주당 3차 추경 속도…통합당 의사일정 참여 여지 06-30 17:30


[앵커]

국회가 오늘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첫 전체회의를 열었습니다.

코로나19 국난 극복을 위한 정부의 3차 추가경정예산안 심사에 속도가 붙은 건데요.

국회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서형석 기자.

[기자]

네, 국회 예결특위의 첫 전체회의가 지금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코로나19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정부가 마련한 35조 3천억원의 추경안에 대한 본격적인 심사에 들어간 건데요.

미래통합당 위원들은 불참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3차 추경은 비상상황에 대한 긴급처방"이라며 "500만 자영업자와 중소기업의 파산을 막기 위해선 신속처리가 생명"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16개 상임위는 어제부터 오늘 오전까지 전체회의를 열어 소관부처별 3차 추경안을 의결해 예결특위로 넘겼는데요.

오늘 예결특위 회의에서는 정세균 국무총리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이 나와서 필요예산을 보고하고 예결위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습니다.

이번 추경안에는 K방역산업 육성과 지역경제 활성화, 기업의 고용유지, 특수고용노동자·자영업자 생활안정 지원 예산 등이 포함됐습니다.

홍 부총리는 이 자리에서 이번 추경으로 "우리나라의 주력 기업을 지켜내고 640만명 이상이 혜택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재원 조달 방법에 관해서는 10조원가량은 정부의 강도 높은 지출 구조조정으로 23조8천억원은 국채를 발행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민주당은 내일부터 이틀간 예산안 조정소위원회를 열어 세부심사를 마친 뒤, 이번 주 금요일 본회의에서 통과시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일부 졸속 심사 우려에 대해 김 원내대표는 "6월 4일 정부의 추경안 제출 이후 한 달 가까이 당정 회의로 추경심사를 준비해 왔다"며 "야당 몫까지 제대로 심사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앵커]

국회 의사일정을 보이콧하고 있는 미래통합당은 오늘 비상 의원총회를 열었죠?

여기서 의사일정 참여 전망이 나왔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민주당의 상임위원장 독점 체제 대응을 위해 미래통합당은 오늘 오전 2시간 가량 비상 의원총회를 열었는데요.

이 자리에서 통합당은 국회 상임위 참여 가능성을 내비쳤습니다.

유례없는 대규모 추경 심사를 3일 만에 마치는 건 있을 수 없다며 적어도 2주 가량 시간 더 둔다면, 7월 임시회에서 국회 예결위에 참여해서 예산을 심사할 것이라고 덧붙인 겁니다.

이와 함께 통합당은 오늘 오후 5시까지 의원들로부터 국회 전반기 희망 상임위원회 재신청을 받을 예정입니다.


박병석 국회의장의 상임위원 강제 배정에 반발해 일괄 사임계를 제출했던 통합당이 상임위 참여 가능성을 내보이며, 국회 의사일정 보이콧이 길어지진 않을 것이란 전망이 나옵니다.

이번 의원총회에서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나라 걱정과 울분 때문에 밤잠을 못 이루신 분 많을 것"이라고 말문을 열며 민주당에 대한 강도 높은 비판도 이어갔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슈퍼갑질로 국회를 전부 독식하고도 개원 책임을 통합당에 돌리고 지도부의 이간질까지 시도했다"고 날을 세웠습니다.

이 밖에도 통합당은 헌법재판소에 박 의장에 대한 권한쟁의 심판을 청구하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박 의장이 통합당 의원 103명을 상임위에 강제배정한 것을 헌법 위반이자 국회의장 권한 남용이라고 봤기 때문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codealpha@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