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영상] 미국서 임신한 흑인여성에 테이저건·목누르기…경찰관 해고 06-30 13:35

(서울=연합뉴스) 미국에서 강압적인 체포로 논란이 된 경찰관이 결국 해고됐습니다.

로이터통신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1월 14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서 발생한 사건의 체포 과정을 담은 영상이 최근 언론에 공개됐는데요.

한 스트립 클럽 매니저는 흑인 여성 손님 사피야 사첼(33)이 종업원을 무례하게 대했다며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현장에 도착한 경찰관 조르디 마르텔(30)은 차에 타고 있는 사첼에게 차에서 내릴 것을 요청했고, 여성이 강하게 거부하자 끝내 차 문을 강제로 열고 여성을 차에서 끌어 내렸는데요.

마르텔은 또 바닥에 여성을 눕힌 뒤 반항하는 여성의 목을 무릎으로 누르고 급기야 여성의 배에 테이저건을 두차례 발사했습니다.

뉴스위크 등 일부 언론에 따르면 당시 사첼은 임신 4개월 상태였다고 하는데요.

최근 마이애미 가든스 경찰은 체포 당시 마르텔 경관의 위법 사실을 인정하고 그를 해고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김해연·박서진>

<영상: 로이터>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