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부인 허위채용·급여지급'…프랑스 전 총리 징역 5년 06-30 09:01


한때 프랑스의 유력 대선 후보였던 프랑수아 피용 전 총리가 공금횡령 등의 혐의로 징역 5년형을 선고 받았습니다.


외신에 따르면 파리형사법원은 의원시절 부인을 보좌관으로 허위 채용해 급여를 지급한 혐의로 기소된 피용 전 총리에게 유죄를 선고하고 40만1천 유로, 우리돈으로 5억4천만원을 배상하도록 했습니다.


2016년 11월 공화당 경선에서 대선 후보로 확정됐을 당시 '부동의 1순위'로 평가됐지만, 공금횡령 의혹으로 지지율이 급락하면서 에마뉴엘 마크롱 현 대통령이 당선됐다는 평가가 나왔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