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날씨] 태풍급 장맛비…영동 최고 300㎜↑ 폭우 06-30 07:00


[앵커]

장마전선이 북상하면서 전국에 많은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곳곳에 호우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태풍급 비바람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자세한 날씨는 기상캐스터와 함께 알아보겠습니다.

김지은 캐스터, 지금까지 비는 얼마나 내렸나요?

[캐스터]

네 오전 6시 기준으로, 어제부터 지금까지 제주, 남해안, 일부 동해안에 많이 왔습니다.

누적 강수량을 보시면 지금까지 제주 삼각봉에 253mm, 부산 해운대도 140mm의 강수가 기록됐습니다.

그리고 지금은 주 비구름대가 중부로 올라오면서 서울 등 수도권과 영동지방의 강수가 크게 늘고 있습니다.

지금 서울과 경기에 호우주의보, 영동에 호우경보가 발효 중이고요.

바람까지 강하게 불고 있죠.

현재 서울 포함해서 전해안과 제주에는 강풍특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전남 신안부근에서는 시속 93km의 태풍에 맞먹는 돌풍도 불고 있습니다.

앞으로 비구름은 점점 더 동쪽으로 이동하면서 서울 등 서쪽지방부터 빗줄기가 점차 약해지겠고요.

저녁에 대부분 그칩니다.

하지만 동해안지방은 앞으로 더 많이 옵니다.

비구름이 동해안을 통과하는 데다, 동풍이 불어들면서 산맥넘어 영동지방으론 비구름이 폭발적으로 발달할 수 있겠습니다.

이에따라 영동엔 최고 300mm 이상, 시간당 80mm의 기록적 폭우가 쏟아지겠습니다.

그 밖의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영서, 경북 북부지방은 20~60mm가 내립니다.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김지은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