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삼성 일단 '안도'…기소 가능성에 '촉각' 06-27 09:54


[앵커]

검찰 수사심의위원회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재판에 넘기지 말라고 권고하자 삼성은 일단 안도했습니다.

이 부회장과 삼성은 짐을 덜었지만, 사법리스크 부담은 아직 남아 있습니다.

배삼진 기자입니다.

[기자]


삼성은 검찰 수사심의위원회의 결정에 일단 고비를 넘겼다며 환영하는 분위기입니다.

특히 불기소 의견을 낸 심의위원이 많았던 것으로 알려지면서 검찰 역시 위원회 권고를 존중해 주길 바란다는 희망도 내비쳤습니다.

삼성은 이재용 부회장이 구속을 피했지만 기소될 경우 경영 불확실성이 커진다며 검찰 수사심의위원회에 기대를 걸고 있었습니다.

이런 기대 속에 이 부회장은 최근 사장단 간담회와 현장 경영을 이어갔습니다.

"가혹한 위기 상황"이라거나 "경영환경이 우리의 한계를 시험하고 있다"고 말하는 등 위기론도 내세웠습니다.

이 부회장은 또 한고비를 넘긴 만큼 경영 보폭을 더 넓힐 것으로 보입니다.

일각에서는 이 부회장이 밝힌 대규모 투자 결정 이행이나 지난달 밝힌 '뉴삼성' 비전 실현도 속도를 낼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다만, 검찰이 수사심의위의 불기소 권고를 받아들이지 않고 기소를 강행할 수 있어 삼성은 촉각을 세우고 있습니다.

여기다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선고도 앞두고 있어서 이 부회장의 사법리스크는 아직 사라지지 않았습니다.


연합뉴스TV 배삼진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